체온을 올리는 것이 

어려운 이유와 올리는 방법

체온 1도만 올리면 암도 물리칠 수 있다고 합니다. 체온 올리는 것이 좋다는 것은 이제 상식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체온을 올리는 것이 너무 어렵습니다.


체온이란 신체 내부 온도를 말합니다. 체온은 신체 부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항온 동물인 사람은 체온을 유지하며 살아갑니다. 체온을 변동시키는 것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식사는 0.2~0.3도 정도 체온을 올려주고, 심한 운동을 하면 40도에 가까이 올라가기도 합니다.


체온은 주위 환경변화에도 반응하는데 대체로 10도 정도 주위 환경 온도가 올라갈 때 0.7도 정도 상승한다고 하지만, 계절에 의한 변동은 불과 얼마 되지 않습니다. 여름과 겨울의 차가 0.5도 정도에 불과합니다. 


이렇게 사람이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은 체내에서의 열 발생과 열의 발산이 평형을 유지하기 때문입니다. 이는 일종의 항상성 시스템인데, 생명체가 생존에 필요한 안정적인 상태를 능동적으로 유지하는 과정을 말합니다. 


외부 환경의 변화에 몸이 대응하기 위해서는 변화에 반응하고 조절을 하여야 합니다. 기온이 올라 몸이 더워지면 모공이 열리고 땀이 방출되면서 몸을 식히는 작용이 일어납니다. 반대로 추워지면 모공을 닫아 열의 방출을 자제하면서 체내 활동을 저하해 에너지의 방출을 줄여줍니다. 


이러한 조절과정은 자동으로 수행되는데, 이 과정은 살아온 환경과 생활 습관 등에 따라 일종의 메모리 값처럼 몸에 기억되어 사람마다 다른 표준 체온을 가지게 됩니다. 


이 기준에 따라 우리는 자동으로 반응하고 작동합니다. 체온이 낮아진 분들은 오랜 시간 동안 낮은 활동성과 느린 순환 등을 유지한 결과인데, 이를 한 번의 해독찜질로 바꾸기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없던 근육도 만들고 체중을 줄일 수도 있는 것처럼 우리는 우리 몸의 항상성 시스템을 변경할 수 있습니다. 근육을 만드는 과정을 생각해 보면 쉽게 답을 알게 됩니다. 근육은 적절한 강도의 운동과 휴식을 반복적으로 진행하면 일정 시간이 지나면 형성됩니다. 몸의 근육량이 변경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것처럼 체온을 올리는 것도 적절한 강도의 열에너지를 흡수하고 휴식하는 것을 지속해서 반복하면 됩니다. 보통의 경우는 3개월 정도면 변화가 생기고 암 환우 등의 경우는 8개월 정도 걸리기도 합니다.


이때 전기로 만든 열에너지는 우리 몸의 심부 체온에 영향을 주지 않아 체온을 올리는 열에너지로 적절하지 않습니다. 해독찜질처럼 자연 발효 미생물 에너지로 열에너지의 특성이 원적외선 형태로 파장이 긴 것이어야 합니다. 


전기로 원적외선을 만드는 것보다 미생물이 만들어 내는 생물의 열에너지를 흡수할 때 심부 체온이 확실히 오르게 되고, 이를 반복하면 체온이 올라가게 됩니다. 체온이 올라가게 되면서 몸의 순환 상태가 좋아져 찬 손·발·배도 개선되는 등 다양한 긍정적인 변화가 만들어집니다. 


주식회사 테르엔 | 이원복

1800 - 2901 | won@terren.kr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덕2로 87번길 18 이씨티 A동 407호

사업자등록번호 119-88-00068 | 통신판매 신고번호 2018-용인기흥-1118호


Copyright ⓒ 2024 테르엔 창업센터 All rights reserved.